부자들만의 독특한 3가지 특징 by 모건 하우절

부자와 보통 사람의 차이

이 글은 모건 하우절이
The Motley Fool에 기고한
“Peculiar traits of rich people”
이라는 글을 참고했어.


모건 하우절은 부자들에게서 아주 재미있는 특징을 발견했는데, 그것은 바로 부와 소득 사이의 관계는 아주 적거나 없다는 것이었어. 그 증거로 핵펀치로 유명한 마이크 타이슨은 권투 경기로 3억 달러라는 엄청난 소득을 올렸지만 파산했고, 고아에다 미혼이었던 한 행정 보좌관은 은행에 수백만 달러를 넣어둔 채 사망한 경우도 있었어.

게다가 많은 부자들이 자신이 하는 일에 대해 특별한 재능을 갖고 있지 못했는데, 그들이 부자인 이유는 그저 돈에 대해 우리와는 다르게 생각하는 버릇과 습관을 가지고 있을 뿐이라고 해. 다음은 모건 하우절이 정리한 부자들만의 독특한 점 3가지야.

1. 부자들은 대부분 유쾌한 소시오패스다.

모건 하우절은 거의 모든 부자들이 소시오패스적인 특징을 지니고 있다고 확신해. 물론 그가 말하는 소시오패스적인 특징은 잔인하거나 무감각하다는 것은 아니고, 정상적인 사람들이라면 공황 상태로 몰아갈 수도 있는 감정적인 일들을 무시할 수 있는 능력이라고 해.

이런 소시오패스적인 특징은 위대한 투자자들 또한 가지고 있는데, 그들은 주식 시장이 50% 폭락하는 것을 지켜보면서도 어깨를 한 번 으쓱하거나, 천만 명의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는 것을 보면서도 흔들림 없이 침착할 수 있어. M. E. 토마스는 <Confessions of a Sociopath(한글판: 나, 소시오패스)>라는 책에서 소시오패스적인 특징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하고 있어.

상어는 흑백만을 식별한다. 색상보다 배경과의 대비를 식별하는 것은 결정적인 공간적 관계에 집중하는 데 더 유용하다. 그래서 육식동물들은 잠재적인 먹이를 찾는 데 흑백만을 식별하는 게 더 도움이 된다고 과학자들은 말한다.

나는 집단적인 히스테리가 정상적으로 예측된 행동과 대비되어 두드러져 보이는 상황에서는 색맹이나 다름없다. 이런 나의 공감 부족은 다른 이들의 공황 상태에 같이 휩쓸리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것은 내게 독특한 관점을 제공해 준다. 금융 세계에서 반대로 생각할 수 있다는 것은 가장 필요한 것이다.

나폴레옹은 군사 천재를 ‘자기 주위의 모든 이들이 미쳐가고 있을 때 정상적으로 일을 수행할 수 있는 사람’으로 정의하고 있는데, 부자들도 마찬가지야. 그들은 다른 모든 이들이 정상적인 상태가 될 수 없을 때 정상적으로 남아있을 수 있는 사람들이야.

2. 부자들은 장기간에 집중한다.

  • 실패한 투자
  • 장기적인 투자
  • 단기적이고, 운에 따라 성공하는 투자
  • 단기적이고 조직과 사기에 따라 성공하는 투자

투자에는 위와 같은 4가지가 있지만, 3번과 4번은 결국 1번으로 귀결이 돼. 즉 부자들이 유일하게 선택하는 것은 장기적인 투자야. 하지만 인간에게는 장기적인 투자가 매우 부자연스러운 것인데, 우리의 뇌는 즉각적인 이익을 취하고, 즉각적인 위협은 회피하도록 설계되어 있기 때문이야.

30년 후 by 모건 하우절
30년 후 by 모건 하우절

오늘날엔 우리가 알지 못하는 제3자적 행동을 하는 것이 30년 후 미래의 자신과 동일한 감정적 연결을 갖고 있음을 많은 연구들이 보여주고 있어. 하지만 부자들은 감정적인 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드문 능력을 지니고 있는데다, 단기적인 성과에는 알레르기 반응을 보여.

빌 보너는 <Family Fortunes>에서 “신중하게 살펴보면, 거의 모든 전통적인 부자들의 비밀은 한 가지 근원, 즉 보다 장기적인 전망으로 귀결될 수 있다.”라고 말하고 있고, 존 라스콥은 1929년 8월에 쓴 “Everyone Ought to Be Rich(누구나 마땅히 부자가 되어야 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우리 모두는 주식을 매수해 장기적으로 보유해야 한다.”라고 주장했어.

불행하게도 존 라스콥이 글을 쓴 2개월 후에 시장은 붕괴되었고, 이어진 4년 동안 시장은 88%나 하락해버렸는데, 사람들은 오늘날까지도 비이성적인 과열의 신호로 존 라스콥의 글을 인용하고 있어.

하지만 그 당시 누군가가 주식을 매수해 향후 30년 동안 보유하고 있었다면 어땠을까? 그 누군가의 주식 자산은 인플레이션을 제하고도 여섯 배로 늘어났을 거야. 이것이 누구에게나 부자가 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실제로 부자가 된 사람은 소수에 불과한 이유야.

3. 부자들은 주위의 시선에 신경 쓰지 않는다.

딜버트의 작가 스콧 애덤스는 이렇게 말했어.

최고의 조언은 “성공을 원한다면, 합당한 가격을 지불하라”는 말이다. 별것 아닌 말처럼 들릴지도 모르지만, 분석해 본다면 이 말이 특별한 힘을 지니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스콧 애덤스의 말 처럼 부자가 되기 위해 치러야 할 대가는 실제로 매우 단순한데, 바로 “소득 이상의 생활”을 해서는 안 된다는 거야. 물론 실제로 소득 이하의 생활을 하는 것이 쉽지는 않아. 하지만 불가능한 것도 아니야.

사람들이 소득 이하의 생활을 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는 대부분 다른 사람들의 부러움을 사기 위해 부자가 되고 싶어 하기 때문이야. 즉 돈을 쓰면서 부러움을 사고 싶어 하는 것인데, 부자가 되고 싶지 않다면, 이것이 가장 확실한 방법이야.

많은 사람들의 재정 상태가 끔찍해지는 이유는 자신의 소득보다 더 빠르게 성장하고 싶어하는 “탐욕”“욕망” 그리고 “욕구”와 같은 것들 때문이야. 지난 25년 동안 중산층은 30% 증가했지만, 중간 소득은 거의 변하지 않았어. 대부분의 사람들은 1달러를 더 받을 때마다 욕망은 1.1달러씩 증가하는데, 이 덫을 피하지 못한다면 결국은 더 가난해지는 급행선을 탈 수 밖에 없어.

하지만 부자들은 이런 덫에 걸리지도 않고, 쉽게 피할 수 있는데, 그들은 보통 사람들 처럼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 신경 쓰지 않고, 주위 시선에도 관심이 없기 때문이야. 그들은 월급이 올라도 새 차를 사지 않고, 시장에서 올린 큰 소득을 시계를 사기위해 날려버리지도 않아.

또 부자들은 대부분 자기 시간을 조절할 수 있어. 그들은 살 여유가 있는 것과 실제로 사는 것 사이에 넓은 간격을 유지 할 수 있는데, 90 달러짜리 셔츠를 사거나, 20 달러짜리 칵테일을 마시는 것 보다 빨리 은퇴하는 것이 더 멋지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야. 이것이 바로 진짜 이웃집 백만장자가 생각하는 방식이야.

자기가 감당할 수 있는 것보다 싼 차를 몰고, 감당할 수 있는 것보다 작은 집에 살고, 감당할 수 있는 것보다 외식을 덜 하고, 감당할 수 있는 것보다 싼 옷을 입는 것과 같은 감정적인 능력을 갖추는 것은 어려운 일이고, 10% 미만의 사람들만이 의미 있는 방법으로 그렇게 할 수 있어. 바로 이것이 바로 부자가 되기 위한 비용이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부자가 되기 위한 대가를 지불하려고 하지 않아.

부자가 되길 원하지만 욕망을 잠재우는 것이 어렵다면, 시인 윌리엄 쉔스톤의 시구를 가슴에 새길 필요가 있어.

구두쇠는 가난해 보이면서 부자가 되지만, 흥청망청 낭비하는 사람은 부티나 보이면서 가난해진다.

출처: The Motley Fool, “Peculiar traits of rich people” by Morgan Housel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