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먹는 하마 AI에 투자하고 있는 기업들의 현재 상황은?

AI 투자가 막대한 비용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테크 기업들의 현재 손익 상황과 향후 수익 가능성을 분석합니다.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늘은 AI와 관련한 엄청난 이야기를 들려드릴게요. 인공지능, 특히 생성형 AI가 요즘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데요, 이 기술이 우리 일상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생성형 AI, 우리 일상 속에 자리 잡다

챗GPT가 등장한 이후 2년 만에 AI는 일상과 업무 속에서 빠르게 자리를 잡았어요. 하지만 여러분,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에게는 AI가 ‘돈 먹는 하마’라고 해요. AI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는 데만 수십조 원이 들고, 전력비 같은 고정비용도 상당하다고 하네요.

AI 혁명을 주도하는 글로벌 빅테크들의 손익분기점이 언제 올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메타의 마크 저커버그조차 “AI 비즈니스는 몇 년이 걸릴 것”이라며 인내심을 요청했죠.

테크 기업들의 무한한 AI 수익 잠재력

사실 테크 기업들이 AI에서 수익을 낼 길은 무궁무진합니다. 가장 직접적으로는 프리미엄 챗봇 서비스에서 구독료를 받을 수 있고요, AWS 같은 클라우드 서비스에 AI 기능을 접목하거나, AI 기능을 통합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제공할 수도 있어요.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애저 매출에서 AI가 기여하는 비중은 1년 전 1%에서 현재 7%로 증가했답니다.

하지만 이렇게 거둬들인 돈은 그동안 투자한 비용에 비하면 매우 적은 수준이에요. 구글의 순다르 피차이 CEO는 “AI는 우리의 비즈니스를 이끄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호언했지만, 루스 포랏 CFO는 “AI 데이터센터와 반도체 투자로 인해 올해 지출이 작년보다 눈에 띄게 커질 것”이라고 말했죠. 메타도 지출 전망을 크게 높였어요.

AI의 황금기를 맞이할까?

오픈AI는 프리미엄 챗봇 서비스로 월 20달러의 구독료를 받고 있으며, 지난해 약 16억 달러의 매출을 올렸어요. 그러나 뉴욕타임스는 오픈AI가 얼마나 지출하고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분석했어요.

많은 사람이 현재 무료로 풀린 각종 생성형 AI 챗봇을 이용하고 있지만, 여기에 지갑을 열고 목돈을 지출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죠. 시장조사업체 에버레스트그룹의 피터 벤더-사무엘 CEO는 “테크 기업들의 막대한 지출에 비해 가시적인 비즈니스 성과는 제한적”이라며 “기업·개인의 실제 생성형 AI 소비는 많이 일어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unsplash

거대한 AI 투자의 미래

아마존, 메타,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등 주요 클라우드 및 빅테크 기업들은 올해 약 2000억 달러를 지출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투자의 상당 부분은 AI 데이터센터 구축에 쓰이는데, 이 데이터센터 구축에는 고성능 서버와 컴퓨팅 자원, 메모리가 필수적이에요.

AI 군비 경쟁의 상당수는 하드웨어 구입, 특히 AI용 그래픽처리장치(GPU)에 초점이 맞춰질 수밖에 없어요. 현재로서는 천문학적 분량의 텍스트·이미지를 동시다발적으로 계산해 AI를 훈련할 수 있는 장치는 엔비디아의 GPU가 거의 유일하다고 해요.

국내 기업들의 AI 투자 전략

국내 기업들은 AI 투자에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접근을 취하고 있어요. 네이버는 GPU 구입 비용을 지난해 1500억 원에서 올해 2500억 원 정도로 늘릴 계획이지만, 전체 설비투자(CAPEX) 규모는 지난해와 큰 차이가 없어요.

김남선 네이버 CFO는 “AI 성과가 CAPEX 규모에 비례해야 한다는 잘못된 인식이 있다”며 “투입된 CAPEX에 비해 거대언어모델(LLM)의 성능·효율성이 꼭 비례하지는 않다”고 말했죠.

카카오도 AI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습니다. 카카오는 올해 AI 관련 비용으로 GPU 구입 500억 원 등을 포함해 약 1000억 원을 집행할 계획이에요. 정신아 카카오 대표는 “AI 투자가 재무건전성을 해치지 않도록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어요.

unsplash

결론

생성형 AI는 엄청난 가능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가능성을 실현하는 데는 막대한 비용과 시간이 필요해요. 테크 기업들이 AI 혁명을 주도하며 겪는 도전과 성과를 지켜보는 것은 흥미진진합니다. 여러분도 이 흥미로운 여정을 함께 지켜보시기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