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의 집값 반등은 일시적인 현상일까요?

아직은 역부족

이 글은 부동산 스터디 카페 samtoshi님의
"1월부터 시작한 반등은 상승 추세로의 전환인가, 아니면 데드캣 바운스에 그칠 것인가"
라는 글을 참고했습니다.


사람마다 시장 보는 눈이 다르고, 의견은 다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상승과 하락을 정확하게 예견할 수 없는 것 처럼, 나와는 다른 의견에도 귀 기울일 필요가 있겠죠? 물론 저와 같은 부린이들에게는 samtoshi님과 같은 분들의 글을 읽는 것 만으로도 많은 공부가 됩니다.

samtoshi님의 이 글은 부동산에 관심을 조금씩 갖고 계시는 분들이라면 한 번쯤은 읽어보면 좋은 글인 것 같습니다.

지금의 집 값 반등은 일시적인 현상일 뿐

재화의 가치는 펀더멘탈에 수렴하며 이는 부동산도 예외가 아니다

저는 이런 말을 종종 하곤 하는데요, 제가 판단하는 부동산의 펀더멘탈은 주택구입부담지수와 전세가율로 판단하고 있다는 사실도 제 글을 오래 봐오신 분들은 아실 것 같습니다.

중간소득 가구가 중간가격 주택을 구입할 때 소득 대비 주택담보대출 원리금 상환 수준을 따지는 주택구입부담지수와, 매매가와 전세가의 갭을 말해주는 전세가율은 부동산의 현재 수준과 펀더멘탈 간의 괴리를 나타내는 적절한 지표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물론 해당 지표가 완벽한 것이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이보다 더 유의미한 지표는 아직 제가 발견하지 못했기에 계속 애용하고 있습니다.)

서울 주택구입부담지수

서울 주택구입부담지수2022년 4분기 기준 198.6 입니다. 좀더 알기 쉽게 풀자면 서울의 중간소득 가구가 서울의 중간가격 주택을 구입할 때 가구 소득의 50%를 주택담보대출 원리금 상환에 쓰는 수준입니다.

최근 19년간 평균은 가구 소득의 32%를 원리금 상환에 쓰는 수준이었으며, 전고점(2008년 2분기)은 가구 소득의 41%를 원리금 상환에 쓰는 수준이었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