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둥식 아파트의 장단점과 구조 확인하는 방법

층간소음에 강한 아파트

아파트는 벽 또는 기둥에 바닥을 쌓아 만드는 주택의 형태로, 대표적인 문제점 중에 하나는 층간소음입니다. 물론 층간소음은 위층의 이웃이 누구인지도 중요한 요소이지만, 바닥과 벽을 어떻게 만들었는지도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죠. 층간소음에 유리한 구조의 아파트는 바로 기둥식 아파트로, 만약 층간소음 때문에 이사를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기둥식 아파트의 장단점에 대해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아파트의 구조와 층간소음과의 관계

아파트의 바닥은 샌드위치처럼 콘크리트 슬래브와 차음재, 마감재 등을 겹겹이 쌓아 만드는데, 최근에는 210mm의 콘크리트 슬래브 위에 소음을 막기 위한 차음재로 20mm의 완충재를 얹고, 여기에 40mm의 경량 기포 콘크리트와 40mm의 마감 모르타르를 더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위에 다시 마루와 장판 같은 바닥 마감재를 10㎜ 정도 얹는 구조가 되기 때문에, 일반적인 아파트의 바닥은 총 330mm 정도의 두께가 기본이 되죠.

건물은 똑같은 바닥이라도 바닥을 떠받치는 구조가 벽인지 기둥인지에 따라 충격을 전하는 정도가 달라지는데, 벽이 위층의 슬래브, 즉 바닥을 지탱하는 형태라면 '벽식 구조'이고, 기둥으로 위층의 슬래브를 지탱하는 형태라면 '기둥식 구조'라고 합니다. 기둥식 구조는 상량이라고 하는 보가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다시 구분되는데, 보가 있으면 '라멘'식 구조이고, 없으면 '무량판' 구조가 됩니다.

조선일보

만약 아파트의 바닥이 같은 조건이라면 층간소음은 라멘식 구조 -> 무량판 구조 -> 벽식 구조의 순서로 적게 발생하는데, 바닥에 가해지는 충격은 기둥이나 벽 또는 보를 통해 아래층에 전달이 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기둥식 구조의 아파트는 벽 대신 기둥 쪽으로 소음과 진동이 더 잘 흡수되고, 특히 보를 둔 라멘식 구조의 아파트는 보가 소음을 한번 더 잡아주기 때문에 층간소음이 훨씬 덜 합니다.

이렇게 라멘식 구조는 층간소음에서 유리하기 때문에, 서울 시내에 있는 대부분의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들은 이 방식을 따르고 있는데, 라멘식 구조를 포함한 기둥식 구조의 층간소음 차단 효과는 벽식 구조보다 1.2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난 2009년 당시에 국토해양부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기둥식 구조는 벽식 구조에 비해 바닥 두께 기준이 60㎜ 얇은데도 불구하고, 중량 충격음 만족도가 80%로 벽식의 65% 보다 높은 것으로 나왔습니다. 즉, 이런 이유 때문에 벽식구조 아파트의 슬래브 두께가 더 두꺼운 거라고 볼 수 있는 것이죠.

참고로, 공동주택 바닥충격음 차단구조 인정 및 관리기준에 따르면, 벽식구조의 슬래브 두께는 210mm, 무량판 구조는 180mm, 기둥식 구조의 슬래브 두께는 150mm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리모델링에 유리한 기둥식 아파트

벽식구조는 벽이 건물을 지탱하고 있는 만큼 벽을 철거할 수 없지만, 기둥식 구조는 기둥이 건물을 지탱하고 있어 벽이 있어도 벽을 허물고 내부 구조를 바꿀 수 있습니다. 즉 가족 수에 따라 방 수를 마음대로 줄이거나 늘릴 수도 있고, 아파트의 내부를 갤러리나 공장처럼 바꿀 수도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 노후한 배관 등의 설비 교체도 벽식보다 간편하다고 하네요.

서울에는 1980년대의 아파트 건설붐 이후에 40년이 다 되어가는 아파트들이 많지만, 안전진단을 D등급 이하로 받기가 쉽지 않은 만큼, 재건축에는 많은 어려움이 따르게 되는데, 최근에는 다행히도 재건축 안전진단 관련 규제가 대폭 개선되면서, 구조안전성 점수의 비중이 전체의 50%에서 30%로 줄어들고 주거환경, 설비노후도에 대한 점수 비중이 상향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또 기둥식 건물은 용도변경을 할 때 건물 전체를 부술 필요가 없기 때문에, 훨씬 친환경적인 건축 방식이라는 주장도 있는데, 환경을 위해 친환경 자재를 쓰는 것 못지않게, 아파트 자체를 오래오래 바꿔가면서 쓸 수 있는 기둥식이 더 낫다는 주장입니다.

기둥식 아파트의 단점

기둥식을 건설사들이 꺼리는 이유는 공사비가 더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공사비가 더 들어간다는 것은 결국 분양가가 올라간다는 뜻으로, 건설사들의 입장에서는 사람들의 선호도가 아파트에 쏠려있어도, 분양가가 높은 경우에는 다양한 불평불만들이 나오기 때문에 어떻게든 싸게 짓는 것이 유리하다고 합니다.

한국주택협회에 따르면, 벽식 구조의 실내 층고는 평균 2.9m이고 골조 공사비는 3.3㎡당 66만 원인데 반해, 기둥식은 층고가 3.25m로 더 높고 공사비는 3.3㎡당 82만 원입니다. 전용면적 85㎡ 기준으로 계산하면 공사비가 500만원 정도 더 들어가는데, 공사비도 많이 들고, 공간 활용도가 떨어지는 기둥식 아파트는 자연스럽게 건설사의 선택지에서는 밀려날 수 밖에 없습니다.

또 1980년대 후반에 분당과 일산, 평촌 등에 1기 신도시가 대규모로 들어서면서 빠르고 저렴하게 지을 수 있는 벽식 구조가 '공식'처럼 굳어진 이유도 있다고 하는데, 국토교통부가 내놓은 전국 500세대 이상 공동주택의 구조형식 자료에 따르면, 2007년부터 2017년 사이에 준공된 민간 아파트의 99.9%, 공공 아파트의 96.8%가 벽식 구조로 지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건설사들이 기둥식 아파트를 안 짓는 또 다른 이유 중 하나는 규제 때문입니다. 기둥식으로 짓게 되면 보가 들어가기 때문에 층고가 높아지게 되어, 한 건물 안에 들어가는 가구 수가 줄어들게 되는데, 건설사들의 입장에서는 가구 수가 줄어들게 되면 돈을 덜 벌게 되는 것과 같기 때문입니다.

즉 벽식으로 지을 경우 22층 높이로 지을 수 있는 아파트를 보가 들어가는 라멘 구조의 기둥식 아파트로 짓게 되면, 20층 밖에 못 짓게 되는 만큼 사업성이 그만큼 떨어질 수 밖에 없는 것이죠.

기둥식을 택하게 되면 천장고도 높아지고 이에 따른 가구 수 감소도 감수해야 한다. 공사비용 자체도 많이 드는 데다 가구 수도 줄어들어, 건설사 입장에서는 층간소음을 줄이자고 이를 택하긴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건설사들이 주장하는 현실적인 이유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