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조달과 재무상태표

회사의 현재 상황 파악하기

재무상태표의 구성

재무상태표는 자산과 부채, 자본으로 구성된 표로, '자산'은 차변인 왼쪽, '부채'와 '자본'은 대변인 오른쪽에 위치하기 때문에 '대차대조표'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재무상태표를 볼 때는 '자산'과 '부채 + 자본'의 금액이 일치하는지를 확인해야 하는데, 만약 재무상태표의 '자산''부채 + 자본'이 일치하지 않는다면, 그 재무상태표는 잘못된 보고서로, 분석할 가치가 없다고 할 수 있을 만큼 중요한 부분입니다.

재무상태표의 구성

기업의 라이프사이클

회사는 자본을 조달하여 자산을 구성하고 이를 기반으로 영업을 합니다. 그리고 회사는 영업을 통해 이익을 내고, 자산과 자본을 재구성하게 되죠. 이렇게 재구성된 자산은 다시 영업을 통해 이익을 내고 또 다시 재구성하는 과정을 반복합니다. 기업의 '라이프사이클'은 이런 과정이 영원히 반복되면서 만들어지는 것이죠.

기업의 라이프사이클

이전 글에서 살펴본 것 처럼, 재무제표는 라이프사이클을 통해 반복되는 회사의 모든 활동을 기록하는 보고서입니다. 기본적으로 자본의 조달과 자산의 운용을 기록하는 '재무상태표'와 영업활동의 결과를 기록하는 '손익계산서'로 구성이 되는데, 여기서 회사는 '영업활동의 결과를 통해 자산을 다시 재구성'하기 때문에 경영활동을 통해 발생한 '손익'을 계산하여 '재무상태표'와 '손익계산서'를 연결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재무상태표에서는 '부채''자본' 항목을 통해 자금이 어떻게 조달되었는지를 알 수 있고, '자산' 항목을 통해 조달된 자금을 어떤 방식으로 운용하고 있으며, 이를 어떻게 자산으로 재구성했는지를 알 수 있고, 손익계산서를 통해서는 '자산운용의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것입니다.

어떤가요? 이렇게 재무제표의 재무상태표와 손익계산서를 살펴보는 것 만으로도 회사의 자금조달과 자산운용 그리고 자산 운용의 결과를 쉽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또, '재무상태표''손익계산서'에서 파생된 문서인 '현금흐름표'를 참고하면, 회사에서 현금이 어떻게 '유출'되는지를 중심으로 재무상태표와 손익계산서를 재구성하여 일목요연하게 확인할 수도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