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상태표란?

기업의 현재를 읽는 방법

재무상태표 이해하기

재무상태표는 자산과 부채, 자본으로 구성됩니다.  전통적인 재무상태표에서 자산이라는 항목은 차변인 왼쪽에 위치하고, 부채와 자본이라는 항목은 대변인 오른쪽에 위치합니다. 재무상태표는 이렇게 차변과 대변에 각각의 항목이 위치하기 때문에 대차대조표라고도 불립니다.

그런데 재무상태표를 볼 때 꼭 확인해 봐야 할 부분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자산과 부채, 자본의 금액이 일치하는지 여부입니다. 만약 차변인 자산과 대변인 부채, 자본이 일치하지 않는다면 그 재무상태표는 기업의 현재를 보여주는 데이터로서의 가치가 없다고 할 수 있을 만큼 중요한 부분이니 꼭 기억하세요.

기업의 일생과 재무제표

기업은 이전의 아티클 재무제표란?에서 설명한 것 처럼 자본을 조달하여 자산을 구성하고 이를 기반으로 영업을 합니다. 그리고 영업을 통해 이익을 내고 자산과 자본을 재구성합니다. 이렇게 재구성된 자산은 다시 영업을 통해 이익을 내고 또 다시 재구성되는데, 이런 과정이 꾸준히 반복되면서 기업의 일생이 만들어집니다.

재무제표는 이렇게 반복되는 기업의 모든 활동을 기록하는 문서로 자본의 조달과 자산의 운용을 기록하는 재무상태표와 영업활동의 결과를 기록하는 손익계산서로 구성됩니다. 그런데 기업은 영업활동의 결과를 통해 자산을 다시 재구성한다고 했죠? 이를 위해 기업은 경영활동을 통해 발생한 ‘손익’을 계산하여 재무상태표와 손익계산서를 연결합니다.

이렇게 연결된 재무상태표에서는 부채와 자본 항목을 통해 자금이 어떻게 조달되었는지를 알 수 있고, 자산 항목을 통해 조달된 자금을 어떤 방식으로 운용하고, 이를 어떻게 자산으로 재구성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손익계산서에서는 자산운용의 결과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재무제표의 재무상태표와 손익계산서를 살펴보는 것 만으로도 기업의 자금조달과 자산운용 그리고 자산을 운용한 결과를 쉽게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재무제표에는 또 다른 문서가 하나 있는데, 기억하시나요? 바로 현금흐름표입니다. 현금흐름표는 재무상태표와 손익계산서에서 파생된 데이터로, 회사에서 현금이 어떻게 유출되는지를 중심으로 재무상태표와 손익계산서를 재구성하여 일목요연하게 보여주는 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본조달의 유형

여러분이 회사를 설립한다면 무엇을 가장 먼저 하게 될까요? 바로 자본 조달입니다. 그런데 자본은 크게 자기자본과 타인자본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즉 자기의 자본을 통한 자본조달과 타인의 자본을 통한 자본조달을 말하는데, 이를 조금 더 세분화한다면 다음과 같이 3가지의 형태로 구분됩니다.

  • 부채를 통한 조달(은행차입 또는 회사채발행 등)
  • 주주들의 출자금(자본금 + 자본잉여금)
  • 영업을 통해 누적된 이익(이익잉여금)

재무제표를 통해 직접 확인해 볼까요? 다음은 천보라는 회사의 재무상태표를 통해 회사의 자본 조달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천보의 재무제표 원본은 전자공시시스템인 DART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연결 재무상태표
제 14 기 3분기말 2020.09.30 현재
제 13 기말 2019.12.31 현재
(단위 : 원)
제 14 기 3분기말 제 13 기말
부채
  유동부채 16,579,218,626 23,353,954,797
      매입채무 3,443,226,190 4,314,746,567
      단기금융부채 5,621,458,431 11,822,162,158
      기타채무 3,006,015,132 3,641,968,531
      당기법인세부채 3,459,379,080 2,656,285,932
      기타유동부채 1,034,697,636 874,542,109
      유동리스부채 14,442,157 44,249,500
  비유동부채 7,109,936,078 1,279,303,883
      리스부채 150,648,990 122,115,877
      장기금융부채 6,000,000,000
      확정급여부채 428,790,576 613,004,964
      기타채무 530,496,512 544,183,042
  부채총계 23,689,154,704 24,633,258,680
자본
  지배기업의 소유주에게 귀속되는 자본 214,853,162,092 210,596,590,634
      자본금 5,060,000,000 5,060,000,000
      자본잉여금 87,345,563,870 87,345,563,870
      자본조정 (9,628,376,938) (890,688)
      기타포괄손익누계액 (12,178,106) (18,511,303)
      이익잉여금 132,088,153,266 118,210,428,755
  비지배지분 16,139,645 7,066,288
  자본총계 214,869,301,737 210,603,656,922
자본과부채총계 238,558,456,441 235,236,915,602

회사가 설립이래 조달한 자금은 자본과 부채 총계 항목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표를 기준으로 총 238,558,456,441원을 조달했는데, 이 중에서 부채를 통한 조달은 23,689,154,704원이고, 주주출자금을 통한 조달은 5,060,000,000원 + 87,345,563,870(자본금+자본잉여금)입니다. 그리고 영업을 통한 이익 유보금은 132,088,153,266원입니다.

재무상태표를 간단히 살펴본 것 만으로도 우리는 천보라는 회사가 타인자본보다는 자기자본을 통해 더 많은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렇게 자본의 조달 방법을 확인 할 때는 조달 주체와 자본의 구성 비중을 잘 살펴봐야 합니다.  아무래도 지나치게 부채를 많이 쓰고 있는 기업보다는 자기자본의 비중이 높은 기업이 재무적으로는 더 안정적이 겠죠?

물론 부채를 아예 쓰지 않는 것이 무조건 좋은 아닙니다. 그 이유는 자본의 조달비용, 즉 가중평균자본비용 이라는 개념때문인데, 쉽게 이야기하자면 자기자본의 조달 비용이 부채의 조달 비용보다 높기 때문입니다. 즉 적당한 부채를 사용하는 것이 오히려 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이죠. 이는 레버리지라는 개념과도 비슷한데, 주식투자에서 적당한 레버리지를 사용하여 수익률을 극대화하는 것과 같습니다.

정리하면 기업의 자금조달 방법을 확인할 때는 우선 조달하는 자금이 부채인지 자본인지로 구분하고, 자본일 경우에는 주주들이 출자한 자본인지 기업이 이익을 내서 조달한 잉여금으로 조성된 것인지를 확인하면 됩니다. 이 중에서 가장 바람직한 자금은 잉여금을 통해 조달한 자금입니다.

마지막으로 재무상태표상의 이익잉여금을 회사가 가지고 있는 현금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간혹 있습니다. 하지만 이익잉여금을 회사가 가진 현금이라고 생각해서는 안됩니다. 이익잉여금은 그동안 회사가 이익을 내서 누적한 금액의 기록일 뿐입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