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I/O 2023을 통해 알아본 구글의 미래 전략과 초거대 인공지능 팜2

바드는 한국어도 잘하네요.

io.google

인공지능 기업으로 여정을 시작한 지 7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흥미진진한 변곡점에 있습니다. 우리는 인공지능을 사람, 기업, 커뮤니티 그리고 모든 사람에게 더욱 유용하게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습니다.

구글의 CEO 순다르 피차이는 지난 10일 열린 구글의 연례 이벤트인 구글 I/O에서 무대에 올라 이런 말을 했습니다. 구글은 크게 초거대인공지능인 팜2와 이를 기반으로 구현된 인공지능 챗봇인 바드, 그리고 바드를 접목한 새로운 검색 엔진을 선보였는데, 피차이 CEO는 이날 한국을 여러 차례 강조해 시선을 끌기도 했습니다.

현재 바드는 영어 뿐 아니라 40개의 언어를 지원하는데, 최우선적으로 한국어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챗GPT가 영어가 아닌 다른 언어에는 매우 취약해서 일까요? 구글이 공개적으로 챗GPT를 공략하고 있는 것 처럼 느껴집니다. 구글이 어떤 미래 전략을 세우고, 왜 한국 시장을 강조하고 있는지, 구글 I/O라는 이벤트를 통해 알려진 구글이라는 빅테크 기업이 준비하고 있는 미래는 무엇인지, 살짝 들여다 보겠습니다.

구글의 초거대 인공지능 PaLM

구글 I/O는 구글이 실리콘밸리에서 개최하는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로, 웹과 모바일, 엔터프라이즈, 크롬 등의 개방형 기술을 대거 공개하는 테크 분야의 축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난 2008년 부터 시작하여 올해로 15년차를 맞았는데, 이날 구글은 마이크로소프트를 의식하고 있는 것 처럼 인공지능을 대대적으로 선보였다고 합니다.

팜2

팜2는 초거대인공지능으로 가장 먼저 선보였는데, 그동안 구글은 팜2 개발을 위해 '유니파이드 언어 모델'이란 프로젝트를 비밀리에 진행했고, 그 결과가 작년 4월에 공개한 팜이었습니다.

이어 올해 3월에는 팜을 활용해 텍스트와 이미지, 동영상 등을 생성할 수 있는 API를 공개했는데, 이날은 한단계 더 나아간 초거대 인공지능을 선보인 것이죠. 초거대 인공지능이란 인간 두뇌의 시냅스에 해당하는 파라미터수가 10억개 이상인 인공지능으로, 파라미터가 클수록 연산 능력이 뛰어나다고 합니다. 또 이를 다양하게 응용할 수 있는데, 챗GPT는 파라미터수 1750억개에 달하는 GPT-3.5가 연결돼 있고, 팜2는 GPT-3.5의 3배 이상에 달하는 파라미터를 갖고 있다고 하네요.

AI 파라미터 수
구글 팜2
5400억개
엔비디아
5300억개
오픈AI GPT-3.5
1750억개
메타 라마
650억개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