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를 도라고 말한다면 그것은 영원불변의 도가 아니다.

노자 사상의 핵심

도덕경 제1장

도덕경 원문

道可道, 非常道.

名可名, 非常名.

無名, 天地之始;

有名, 萬物之母.

故常無欲以觀其妙,

常有欲以觀其徼.

此兩者同出而異名,

同謂之玄.

玄之又玄, 衆妙之門.

도덕경 해석

도를 도라고 말한다면, 그것은 영원불변의 도가 아니다.

이름을 이름으로 부른다면, 더는 영원불변한 이름이 아닌 게 된다.

'없음'은 천지의 시작을 말하며,

'있음'은 만물의 어머니를 말한다.

그러므로 영원불변한 '없음'에서 도의 오묘한 비밀을 관찰하고,

영원불변한 '있음'에서 스스로 그러한 자연의 경계를 알 수 있다.

'있음''없음'은 서로 뿌리가 같지만 이름이 다를 뿐이며,

'있음''없음'은 하나같이 현묘하다.

현묘하고 현묘하니, 모든 현묘함이 드나드는 문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