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는 비어 있어, 쓰임에 끝이 없다.

비우고, 모두 조화를 이룬다.

도덕경 제4장

도덕경 원문

道沖, 而用之或不盈.

淵兮似萬物之宗.

挫其銳, 解其紛;

和其光, 同其塵.

湛兮似或存.

吾不知誰之子,

象帝之先.

도덕경 해석

도는 비어있어, 그 쓰임에 끝이 없다.

그 깊음은 마치 만물의 으뜸인 듯 하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