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짜기의 신은 죽지 않는다.

끊임없이 이어지며 다함이 없다.

도덕경 제6장

도덕경 원문

谷神不死, 是謂玄牝.

玄牝之門, 是謂天地之根.

綿綿若存, 用之不勤.

도덕경 해석

골짜기의 신은 죽지 않으니, 이는 현묘한 여성의 자궁과 같다.

현묘한 여성의 문을 천지의 근원이라고 한다.

끊임없이 이어지며 있는 듯 없는 듯하니, 아무리 써도 다함이 없다.

도덕경 해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