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짜기의 신은 죽지 않는다.

끊임없이 이어지며 다함이 없다.

도덕경 제6장

도덕경 원문

谷神不死, 是謂玄牝.

玄牝之門, 是謂天地之根.

綿綿若存, 用之不勤.

도덕경 해석

골짜기의 신은 죽지 않으니, 이는 현묘한 여성의 자궁과 같다.

현묘한 여성의 문을 천지의 근원이라고 한다.

끊임없이 이어지며 있는 듯 없는 듯하니, 아무리 써도 다함이 없다.

도덕경 해설

골짜기의 신은 죽지 않는다.

谷神不死, 是謂玄牝.

골짜기의 신은 죽지 않으니, 이는 현묘한 여성의 자궁과 같다.

곡신은 산골짜기의 신을 말하는데, 산골짜기는 비어 있는 것으로, 노자의 도 역시 비어 있는 것이기 때문에 형체도 소리도 없는 것이 마치 깊은 산, 협곡의 신과도 같아 영원히 죽지 않는 것이라고 봤어. 즉 모든 형태를 가진 사물은 모두 죽지만 형태가 없는 사물은 무한할 수 있다는 뜻이야.

노자는 또한 도를 현묘한 여성의 모습으로 그리고 있는데, “현빈“의 ““이라는 글자는 여성의 생식기를 뜻하는 말로, 노자의 도는 “여성”이자 “골짜기의 신”이고, 또 “비어 있는 것”으로 세상의 모든 만물과 모든 일을 잉태하고 낳아 기르며 창조할 수 있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현묘한 여성의 문은 천지의 근원이다.

玄牝之門, 是謂天地之根.

현묘한 여성의 문을 천지의 근원이라고 한다.

현빈의 문은 도의 근원이자 천지만물을 만들어 내는 문으로, 세상의 모든 만물과 모든 일, 심지어 천제까지도 다 여기서 나오는 것이라고 했는데, 노자의 관점에서 ““는 마치 만물이 생겨나는 문과도 같기 때문에 천지창조의 뿌리라고 할 수 있어.

아무리 써도 다함이 없다.

綿綿若存, 用之不勤.

끊임없이 이어지며 있는 듯 없는 듯하니, 아무리 써도 다함이 없다.

현빈“은 마치 존재하는 것 같기도 하고 존재하지 않는 것 같기도 한 그 무엇을 말하는데, 실제로 존재하는 것이고 아무리 써도 다 사용 하지 못하는 것으로, 바로 ““를 말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어.

이 6장의 ““과 ““이라는 글자는 도의 신묘한 작용과 기능을 설명하기 위해 사용한 것인데, 도는 흑색으로 보이지만 있는 듯하면서도 없는 듯하고, 살아 있는 듯하면서도 죽은 듯 면면히 이어지고 있지만, 그 쓰임은 오히려 무궁무진해. 그렇기 때문에 노자는 ““야 말로 “형이상“의 본체라고 생각한 거야.

사람도 저마다의 본체와 개성적인 특징을 깨닫고 “없음의 사물”을 찾아내어야만 스스로 성장하고, 참되고 선하며, 아름다운 사람이 될 수 있어.기업도 저마다의 기업 정신과 기업 문화 그리고 기업의 전략적 입지를 정해야만 건전하고 빠르게 성장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유형의 이익과 부도 뒤따르게 돼.

Epilogue

<실리콘밸리로 간 노자>라는 책에서는 도덕경 6장의 내용을 “谷神不死“라는 한자어로 함축하고 있는데, 여기서는 “혁신의 계곡은 쉼 없이 흐른다.”는 의미로 해석하고 있어.

원래 실리콘밸리는 과수원과 통조림 공장, 건조용 창고들로 가득했지만 IT기업들이 빼곡하게 들어찬 지금의 실리콘밸리에는 기술혁신에 대한 열정과 에너지가 끊임없이 솟아오른다.

텅 빈 계곡에서 생명의 기운이 샘솟듯이 실리콘밸리의 계곡에서는 혁신의 기운이 샘솟는다. 실리콘밸리에서 가장 흔히 들을 수 있는 말이 ‘우리는 돈 때문에 일하지 않는다’와 ‘우리는 실패를 용인한다’라는 말이다. 실리콘밸리에는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이라는 기업가정신이 흐른다.

실리콘밸리에 혁신의 씨앗을 뿌린 사람은 실리콘밸리의 아버지 프레더릭 터먼이다. 스탠퍼드대학교 교수로 있던 터먼은 정부 프로젝트를 대량으로 수주해 학생들이 재정적 부담을 느끼지 않고 연구에 몰두 할 수 있도록 도와줬고, 그들이 일군 연구 성과를 창업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길을 터줬다.

책 <실리콘밸리로 간 노자> 중에서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