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을 세계 최고의 부자로 만들어 준 진짜 스승은 누구일까요?

누구나 만날 수 있지만, 모두가 만나지는 않습니다.

읽는 만큼 나 자신이 된다.

책은 읽는 만큼 나 자신이 된다고 합니다. 독서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말이죠. 독서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물론 많은 책을 읽어야만 성공한 투자자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성공한 투자자치고 많은 책을 읽지 않은 투자자는 없었습니다.

워런 버핏과 찰리 멍거

오마하의 현인이라고 불리는 워런 버핏과 함께 버크셔 해서웨이를 이끌고 있는 찰리 멍거는, 워런 버핏 못지 않게 많은 글을 읽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2004년 버크셔 해서웨이의 연례 주주총회에서 다음과 같은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내 평생에 걸쳐 폭넓은 분야에서 많은 사람을 알았는데, 현명한 사람치고 항상 뭔가를 읽지 않는 사람을 단 한 명도 본 적이 없습니다. 정말 단 한 명도 없습니다. 버핏이 얼마나 많이 읽는지, 내가 얼마나 많은 책을 소화하는지 아마 짐작도 못할 겁니다.

찰리 멍거

워런 버핏 역시 도서관 가기가 하루 일과 중에 하나로, 그 이유가 책을 사서 보기엔 그 양이 너무 방대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차라리 빌려서 보는데, 대여한 책은 반납 기한이 있어 미루지 않고 읽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버핏은 지금도 여전히 주주총회와 강의, 인터뷰 등에서 때와 장소를 불문하고 독서의 중요성을 강조합니다.

답글 남기기